블로그를 건드려 보려 합니다 - 스킨과 제목 교체 시도와 잡설. ├뻘글장 <雜說板>

[개편준비??]




    밸리는 돌면서 포스팅은 잘 안 하는 버릇이 들은 것도 이미 몇 달 전이로군요.
    종합적으로 하향곡선을 긋고 있는 블로깅에 대한 대책으로서 스킨편집 및 블로그 제목 교체를 목표로 잡고 이것저것 해보고 있었습니다만.. 아무래도 안 될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잡설스럽게 끄적여 봅니다.




1. 스킨 편집


    일단은 스킨 2.0을 켜놓고 이것저것 열심히 해본다고 하고 있는데...
    구버전 스킨 에디터 정도의 복잡성과 난이도에 적응해 버린 1人에게는 너무 새롭군요. 특히 html 및 css 등 코드의 행진을 보고 있자니 눈이 뒤집히는 것 같습니다. 에디터로 손댈 수 있는 부분이 많아진 건 사실이지만 위젯 등등의 장식을 전혀 사용하지 않다 보니 기본적으로 할 수 있는 것은 구버전 에디터 시절하고 큰 차이를 모르겠습니다. 코드 생초짜의 입장에서 새로운 에디터는 구버전보다 오히려 선택권이 좁아진 것 같은 느낌이 드는 건 왜일지요.. (머엉)
    기본 기능에서 벗어나 조금 그럴듯한 스킨을 만드려면 아무래도 이쪽 코드들을 어느 정도 익혀야 할 것 같은데... 개인적인 사정을 생각해 보면 코드 학습 자체가 어려운 상황입니다. 공부는 지금 보는 법서로 충분하다 못해 넘쳐요;;

    날이 좀 서늘해지면 가을 느낌으로 스킨을 교체하려고 했었는데 아쉽군요.
    일단은 되는 대로 해보겠지만 정 안된다면 작년 가을용 스킨을 재활용해야겠습니다(...)




2. 블로그 제목 교체


    En Sortant de ma vie Quotidienne에 대한 자아성찰 포스팅(...) 이후의 생각입니다.
    포스팅은 저렇게 해놓고도 정작 생각해 보니 오덕오덕한 이야기도 딱히 쓸 것이 없더군요. 그냥 현재 블로깅 성향에 적절히 맞아들어가는 제목으로 교체하는 편이 훨씬 부담을 덜 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이것저것 생각을 해보기 시작했는데...


    현재로서는 대충 생각해 본 게... 없습니다. 적당하게 떠오르는 제목이 도무지 없어요.
    이래저래 정신없이 살고 있는 듯이 보이지만 마음만큼은 언제나 잉여로 남아있는, 생각이 많아보인다는 소리를 듣지만 사실은 24시간 머리가 블랙아웃 상태인, 보는 애니는 별로 없지만 마음만큼은 다섯가지 덕을 고루 갖추고 싶은, 무엇보다 궁극적으로 활기찬 히키코모리인 9月32日을 한마디로 압축해서 설명할 수 있는 제목이면 바랄 게 없겠습니다만 이런 것이 딱히 떠오르질 않는단 말이죠.

    이름을 짓는다는 건 역시 어려운 일임을 실감하고 있습니다.
    작명권 걸고 공모라도 해봐야 하는 거려나요, 이거...




한 줄 요약: 개편 준비, 시작부터 난관을 만나다.

덧글

  • 진주여 2009/09/05 19:05 #

    저는 스킨따위 포기했죠 ㅜㅜ 하나도 모르겠더군요;

    블로그제목또한 지금까지 9月32日님의 정체성을 표현하는것과 마찬가지니 무리하셔서 바꿀필요는 없는것 같아요 ㅇㅅㅇ;
  • 9月32日 2009/09/10 00:10 #

    이것저것 해보고 있긴 한데... 어렵습니다, 이거;;
    억지스럽게 바꿀 생각은 없지만 일단은 되는 만큼 해봐야죠.
  • 미쿠지온 2009/09/05 19:23 #

    일단..HTML의 개념부터알아야 하는저...
  • 9月32日 2009/09/10 00:11 #

    일단은 html이 문제죠. 분명히 옛날에 조금 배운 기억은 있는데 말입니다;;
  • 린나 2009/09/05 21:44 #

    확실히 2.0스킨.. HTML부터가 어렵죠 [..]
    어쩃든 더 좋은[?] 모습 기대하겠습니다 ~
  • 9月32日 2009/09/10 00:14 #

    이래저래 공부를 해야 할 것 같은데 지금으로서는 이래저래 힘들군요.
    건드려보다 보면 감이 올지도 모르니.. 일단은 부닥쳐 봐야겠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트위터 Au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