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청동 천진포자 - 만두와 볶음면. │└먹을것 이야기



    원래 삼청동을 찾은 것은 익히 들은 곱창카레를 먹기 위해서였지만...
    조금 늦은 저녁시간에 갔더니 가게 문이 닫혔더군요.

    대신에 먹을 것이 없나 싶어서 열심히 돌아다니다가 눈에 띈 곳이 바로 천진포자.
    



    가게가 몇 점포를 사이에 두고 면관 / 만두관으로 나뉘어 있더군요.
    우선 면관에 들어가서 몇가지 메뉴를 시켜 봤습니다.



    면관에서도 사이드 메뉴로 시킬 수 있는 지짐만두.

    한 쪽은 노릇하고 다른 쪽은 촉촉한 스타일인데, 맛이 참 좋았습니다.
    이태원의 쟈니덤플링에서 먹었던 군만두와는 또 다른 스타일의 만두였죠.



    이윽고 나온 본 메뉴로, 볶음면입니다.


    메뉴 이름이 볶음면이었는지 챠오 미엔이었는지는 잘 모르겠군요.
    볶음면을 하는 곳이 그리 흔하지 않아서 기대를 하며 시켜봤는데 맛은 무난무난.

    면은 가는 면과 굵은 면을 선택할 수 있는데, 차이가 있었는지는 잘 기억이 안 나는군요. 
    같이 갔던 친구가 분명히 굵은 면을 시켰었는데 사진이라도 찍어 둘걸(...)

    볶음면 자체만으로 따지자면 동대문의 인도음식점 에베레스트에서 먹었던 볶음면(챠오 미엔)이 더 좋았습니다.
    물론 여기에서는 맛있는 군만두와 곁들여 먹을 수 있다는 점이 매력 포인트.
    




    면관에서 먹었던 메뉴 중에 지짐만두가 제일 맛있었던 만큼(...)
    바로 만두관으로 직행해서 몇가지 메뉴를 시켜 봤습니다. 



    이윽고 나온 만두 두 판.
    자세히 보지 않으면 헷갈릴 정도로 똑같이 생겼습니다. 




    우선 부추만두 먼저.

    속은 쟈니덤플링의 계란부추만두가 생각나지만 속 자체도 다르고, 무엇보다 만두피가 전혀 다르죠.
    '쪘다'는 느낌이 팍팍 드는 포실포실한 질감이 참 좋았습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인상적이었던 고기만두.

    만두피 속이 육즙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무턱대고 베어물었다가는 입천장이 홀라당 까질 듯.
    비계 섞인 고기 특유의 향이 오히려 '이게 고기만두구나' 라는 생각이 들게 하더군요.  


    
     원래 먹으려고 했던 메뉴도 아니었고, 미리 알아보고 갔던 것도 아니지만 만족스럽게 먹고 왔습니다.
     평소와 조금 다른 만두 요리를 먹고 싶다면 추천할 만한 곳입니다.




한 줄 요약 : 천진포자, 볶음면과 만두.



트위터 Au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