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at 컴퍼니 미나세 이오리 - 지름은 급충동, 감상은 대만족. │└지름 이야기



    여전히 쌓이고 쌓인 지름품 따라잡기 포스팅은 계속됩니다.
 


    나름 열심히 포스팅을 했다고 생각했는데 임시저장 리스트를 보니 한숨이 절로 나오는군요.

    뭐, 블로깅을 열심히 하지 않은 블로거의 업보라고 생각하는 수밖에요(...)





    오래 전에 질렀지만 지금껏 포스팅을 하지 않은 피규어 이야기.

    이번에는 이 물건 이야기입니다.


    아이마스의 유명한 마빡(?)캐릭터, 이오리 미나세 PVC 피규어입니다.

    제작사는 Phat...입니다만 여기도 굿스마 계열이군요. 역시 벗어날 수 없는 굿스마..;;



    지름이란 모름지기 충동적인 것이라고들 하지만 이걸 지를 때는 그야말로 앞뒤 생각 않고 질러 버렸죠.

    애니마스를 재미있게 본 게 전부인 사람이 이런 걸 갑자기 지르게 하다니.. 무서운 물건입니다(?)

    예전에 포스팅했던 비치퀸즈 유키호도 비슷한 느낌이었죠...
   



    박스 뒷편.


    요즘 들어서 피규어 박스의 대세가 옆면 내지 뒷면에 창문을 뚫는 것 같은데,

    여기서는 앞면만 뚫은 전통적인(?) 박스 디자인. 별다른 꾸밈없이 깔끔하게 만든 점이 마음에 듭니다.




    취급상 주의사항을 알리는 쪽지.

    별다른 할 말은 없고, 본 리뷰로 들어가도록 하죠.





    박스가 심플했던 것처럼 내부 박스도 특출난 것 없이 깔끔합니다.

    별다른 교체파츠나 부속 같은 것도 없는지라 개봉해서 본체만 세팅하면 끝.






    스탠드에 아이마스 로고가 큼지막하게 박혀 있는 게 인상적입니다.


   


    이 피규어의 구성품 중 스탠드와 더불어 유일하게 본체와 떨어져 있는 부속이 바로 요것.



    캐릭터가 등장하는 일러스트에 자주 나오는 리본토끼(?) 인형입니다.

    분명히 이름이 따로 있었던 것 같은데, 아이마스 관련으로는 오래 전에 애니메이션을 본 게 전부인지라 기억이 가물가물;;





    스탠드에 본체를 올리고 인형 부속을 붙이면 세팅 완료.

    넨도로이드처럼 다양한 부속을 갖고 노는 재미도 좋지만 이건 이것대로 심플해서 좋군요.



    흐흠, 좋군요. 일러스트에서 그대로 3차원으로 튀어 나온 것만 같은 느낌입니다.

    공중에 붕 뜬 것만 같은 자세와 동작이 인상적이죠.





    조금 더 가까이에서 한 장.

 
    위에서 했던 소리지만 일러스트 재현율이 정말 높단 말이지요.

    더 높은 가격대의 피규어에서도 일러스트와 뭔지 모를 위화감을 느끼는 경우가 있는데 이 피규어는 예외....
   





     상체 부분에 좀 더 근접해서 한 장.

     자신만만한 표정 역시 재현도 높게 표현되어 있습니다.





 
    일러스트에서 그리 눈에 띄지 않던 팔찌 부분.

    양 팔의 팔찌가 다르다는 걸 피규어를 보면서 처음 알았는데, 일러스트를 자세히 보니 양쪽이 다른 게 맞군요;;

    깨알같은 디테일까지 충실하게 챙긴 센스가 엿보입니다.






    도통 이름이 기억나지 않는 토끼인형(...)은 신발 부분의 구멍에 장착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덕분에 마치 피규어 본체 옆에서 떠다니는 듯한 연출이 가능하죠.





    어떻게든 다른 각도에서 사진을 찍어보려고 했는데 도무지 쉽지 않군요.

    이런 걸 흔히 '각도를 탄다'라고 하던가요? 특정 각도 내지 위치에서 보아야 모습이 제대로 나오게 되어 있습니다.



    보는 각도 내지 높이가 조금만 달라져도 상당히 아쉬운 모습이 나옵니다.

    피규어의 자세 특성상 전면샷이 판치라 정도가 아니라 아예 다 보이는(...) 형태입니다만, 엄밀히 이야기하면 아닙니다.

    실물을 보시면 이해하실 겁니다. 궁금하신 분은 직접 확인하시길(?)
   





    이상한 각도를 최대한 피하면서 찍은 사진 중에서 그나마 건진 한 장.

    바람에 나부끼는 듯한 머릿결 부분도 멋들어지게 표현되었군요.

   



    이상 Phat 컴퍼니 미나세 이오리 피규어 이야기였습니다.

    충동적인 지름이 후회되지 않을 만큼 좋은 퀄리티에 그야말로 대만족. 몇 번을 봐도 멋진 피규어입니다.




    지금까지 지른 아이마스 피규어는 전부 충동적인 지름에 만족도 최대치라는 공통점이 있군요.

    조만간 신데렐라 걸즈 관련해서도 또 지름품이 도착할 예정인데 기대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한 줄 요약 : 지름은 갑작스레, 리뷰는 흐뭇하게.



트위터 Au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