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 만의 잡담 - 텅텅 빈 달력, 생활의 변화. ┌Daily life <身邊雜記>



    대략 3개월 만의 포스팅입니다.

    포스팅의 공백도 길지만 애초에 로그인한 시기 자체가 그런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는 너무 오랜만에 왔네, 앞으로는 좀 더 자주 포스팅을 해야겠다 등등의 이야기를 했지만,

    이제는 드문드문 포스팅하는 것도 그냥 하나의 정체성으로서 삼을까 합니다. 본격 뜸한 블로그(...?)



1. 생활의 변화

    최근 들어서 제일 큰 변화라고 하면 근거지의 이동.
    회사에 좀 더 가까운 위치로 이사를 하면서 여유만 있으면 걸어다닐 수도 있는 거리에 살게 되었습니다.
   
    아예 걸어서 출퇴근하는 것도 것도 나쁘지는 않은 것 같지만, 요즘은 추워서 엄두가 안 나더군요.
    운동은 퇴근 후에 하는 걸로 생각하고 지금은 차를 타고 오락가락 중입니다;;



2. 업무의 변화

   부서의 여러가지 사정을 이유로 담당 업무가 또다시 바뀌었습니다.
   게다가 전에 없던 신생 업무를 맡게 되어서 그야말로 정신없는 나날을 보내는 중.

   뭔가 하다 보면 점심시간, 돌아와서 뭔가 좀 한다 싶으면 퇴근시간, 조금만 더 하려다가 야근...의 패턴이죠.
   일이 한참 몰리는 시기인지라 내일 지장이 없을 정도로만 일을 처리하려고 해도 퇴근이 늦어지곤 합니다.

   이 업무도 시즌성이 강한지라 시간이 가면 비교적 한가한 시간이 오겠지만...
   일단은 시간이 지나야 알 수 있겠죠. 몇 년이고 할 만한 일은 아닌 것 같습니다(...)



3. 설 연휴

   바쁘니 뭐니 위에 잔뜩 썼지만 지금은 설 연휴.
   다행히도 집으로 오는 기차표를 예약 성공해서 도착, 지금은 절찬리로 뒹굴거리는 중입니다.
  
   올해는 꽤 조용한 연휴가 될 예정인지라, 잉여도 폭발의 생활을 최대한 즐기다 가려고 합니다.
   포스팅도 할 수 있었으면 좋겠지만 그건 좀 두고 봅시다(...)
   


4. 덕질은 현재진행형
 
   ...이라고 제목을 붙여 놓긴 했는데 생각해보니 이것도 지긋지긋하게 썼던 이야기.
   애니를 보고 피규어 신작을 살피는 일은 이제 생활의 일부분이 되어서 특별할 것도 없습니다.

   피규어 사진을 찍어놓고 몇 달째 포스팅을 작성중인 것도 있고,
   애니 이야기를 쓴다고 몇줄인가 끄적거려 놓고는 잊어버렸다가 사라진 임시저장글도 있었고;;

   포스팅을 하겠다는 이야기는 쓰지 않겠습니다. 이러다가 내키면 쓰겠죠. 아마도...




    3개월 만의 포스팅이긴 한데 막상 쓰다 보니 이만큼 줄줄 나오는군요.

    다음 포스팅을 기약할 수는 없지만, 블로그를 접는 일은 없을 겁니다. 그것 하나만큼은 확실하죠.





한 줄 요약 : ...생활의 변화, 블로깅의 불변.
   

덧글

  • 화려한불곰 2016/02/07 02:00 #

    저도 일을 하면서 덕질을 하고 싶네요 ㅠㅠ 취업이 빨리 되어야 할텐데...
    선 연휴 잘보내세요!
  • 9月32日 2016/02/07 18:21 #

    그야말로 덕질하는 낙으로 일하고 있지요(...)
    좋은 연휴 되시길!
  • SCV君 2016/02/19 20:31 #

    역시 이야깃거리 있을때 정도 적는게 효율이 제일 좋은것 같습니다(...)
  • 2017/07/21 13:46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동네바보형 2017/09/18 00:19 #

    몇 년 전까지만 해도 가끔 들어와서 블로그 글 눈팅만 했던 회원이었는데
    오랜만에 들어오니 포스팅을 안 하고 계시네요.
    잘 지내고 계신건지 궁금합니다. 다시 블로그 활동 재개하는 것을 기대할게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트위터 Auto